레알매니아 - 한국 레알 마드리드 팬사이트
[GQ] 벤제마 : 나는 모든 것에 집중하고 있다 하키미
2019.04.25 22:56:33
https://www.revistagq.com/revista-gq/articulos/karim-benzema-portada-mayo/34683

"나는 지금 기분이 좋고, 필드 안에서든 밖에서든 모든 것에 집중하고 있다."

"나는 31세이고, 가족과 자식들이 있으며 세계 최고의 클럽에서 뛰고 있다. 나는 보통 사람이다."

"올해는 레알 마드리드에게 쉽지 않은 해였지만, 나에게 개인적으로는 좋았다. 내가 그들을 위해 많은 것을 했기 때문이다."

"우리는 내년을 준비하고 있지만, 남은 경기들을 모두 이기기 위해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다."

"레알 마드리드는 세계 최고의 클럽이기 때문에 우리는 다른 이들보다 많은 관찰을 받고 있다. 팬들은 우리에게 최고를 바라고, 우리는 항상 그들의 관찰 아래 놓인다. 나는 그러한 압박 속에서 더 잘하는 사람이다. 그것은 누군가를 더 강하게 만들고 필드에서 100%로 플레이하게 만든다. 나는 좋은 압박과 나쁜 압박이 있다는 것을 안다. 나는 긍정적인 압박을 추구하며, 그것은 높은 수준의 플레이를 유지하게 한다."

"나는 사람들이 우리에게 높은 기대를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고, 그것을 전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나는 항상 팬들에게 무엇인가 다른 것을 보여주려고 하며, 그들이 좋아하든 좋아하지 않든 나는 공과 함께 내 자신을 표현하고 싶다. 나는 무엇인가 다른 것을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는 사람들을 위한 축구를 하고 싶다. 나는 마드리드에서 행복하지만 사람들이 나를 더 많이 알도록 만들고 싶다."

"나는 물론 골을 넣는 것을 좋아하는 현대적인 스트라이커이지만, 나의 동료들과 팀을 돕기도 한다."

"나는 전혀 긴장하지 않는다. 그것은 단지 일이 일어나는 방식일 뿐이다. 이것은 냉혈한이라고 불린다. 나는 내가 이것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고, 따라서 나는 골키퍼 앞에서 무엇을 해야할지 생각할 필요가 없다. 당신이 공을 어디로 보낼지 분명히 하고 약간의 운을 바라면 그것은 골이 될 것이다."

"나는 항상 축구에서 내 스스로를 본다. 나는 항상 축구에 가까이 다가가고 싶고, 그것은 감독이 될 것이다. 왜 안 되겠는가? 나는 축구를 많이 좋아하고 그것을 다르게 본다. 내 머릿속에 있는 기술들을 젊은이들에게 전달하는 것은 좋은 일일 것이다."

이 글을 추천 하세요! (2)

하키미 (ysbysb)

입력된 자기 소개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