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매니아 - 한국 레알 마드리드 팬사이트
하메스는 레알 리턴을 원함 toni
2018.07.13 05:04:17

하메스 로드리게스는 레알로의 리턴을 고려하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는 2019년 6월 30일까지 바이에른 뮌헨에 양도된 이 콜롬비아 선수의 리턴 가능성을 따지는 중이다. 독일팀이 구매 옵션을 손에 쥐고 있어, 세 시즌 동안 뛴 전소속팀으로의 복귀는 불가능하다.


만약 하메스와 페레스, 양측의 입장이 일치하게 된다 해도 레알 마드리드는 바이언의 동의를 먼저 이끌어내야 한다. 바이언은 이미 임대 종료 시 완전이적 조항을 발동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다만 그들이 그런 입장을 발표했을 때 레알 마드리드의 상황은 지금과 사뭇 다르긴 했다. 마드리드의 벤치엔 지단이 앉아 있었다. 훌렌 로페테기는 하메스가 좀 더 유용한 선수며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

바이언과 2년간의 임대계약을 체결하기 전에 레알 마드리드와 하메스는 2021년까지의 계약을 새로 맺었다. 이는 바이언과의 임대계약기간 종료 시점에서 2년 후다.

하메스는 순전히 지네딘 지단과의 좋지 않은 궁합 때문에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바깥의 삶을 모색해야만 했다. 지단은 하메스가 만족스럽지 않았고, 그 이유로 하메스는 밀란과 카디프에서 단 1분도 뛰지 못할 때까지 팀으로부터 점점 멀어져만 갔다.

하메스는 2014년 월드컵 콜롬비아 대표팀의 에이스로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레알 마드리드에 입성했다. 그는 안첼로티 휘하에서 46경기 17골 18어시스트라는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그때뿐, 베니테스는 물론이고 지단 휘하에서도 퍼포먼스가 늘 같진 않았다. 지단은 2016년 여름 플로렌티노 페레스에게 자신은 거리낌없이 하메스를 배제할 생각이라고 말했었다.


바이언은 하메스에 만족한다

바이언의 리더들은 이 전레알 선수가 제공하는 서비스가 정말 흡족하다. 루메니게는 이 선수와 계약하자고 주장한 카를로 안첼로티에게 공식적으로 감사를 표하기도 하였다. 하메스는 지난 시즌 39경기 8골 1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니코 코바치 바이언 신임 감독은 하메스에 대한 구상에 대해서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 누구도 하메스를 의심하지 않는다. 하메스는 지난 시즌 바이언에서 훌륭한 활약을 보였으며, 이번 월드컵에서 하메스를 필두로 한 콜롬비아의 위대한 여정을 막은 건 오직 부상 뿐이었다.




출처 마르카 호펠디

http://co.marca.com/claro/futbol/colombianos-mundo/2018/07/12/5b478cdf268e3e8c428b4622.html


이 글을 추천 하세요! (2)

toni (us_her)

Roni & Toni